Sex, 왜 말을 못해! 왜 말을 못하냐고!! SKT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SK텔레콤 대학생 자원봉사단 써니 교류운영팀이 준비한 7월의 시선은 ‘성(Sex)’입니다. 당신도 혹시 'Sex'라고 단어만 봐도 부끄럽나요? 우리는 왜 성(Sex)을 숨기는 걸까요? 남자 대학생 2명 중 1명이 성 경험, 여자 대학생의 10%는 낙태 경험, 클럽에 나이트, 부킹에 원나잇스탠드 그리고 대학가에 많은 모텔들까지!! 이런 상황에도 'Sex'라는 단어가 금기시 되는 사회에서 '여대생들이 발칙하게 까발리는 성(Sex)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
Sex, 왜 말을 못해! 왜 말을 못하냐고!!
2. 숨겨야 하는 여자들의 숨기지 않는 이야기.
3. ‘응‘이라고 당당히 말하는 여자.


왜 얼버무리는 거야?? 부끄러워서??



"야 대박.. 방금 놀이터에서 이상한 얘들 봤어.."
"뭐 어떤 얘들??"
"아...둘이 막..그거 하고 있더라.."
"그거 뭐? 그게 뭔 데?? 뭐뭐뭐? 어떤 거??"
"아.. 그거!! S#~ 머리에 피도 안 마른 것들이"
"S#~가 대체 뭐야? ㅋㅋ 왜 말을 못해!!! 왜 말을 못하냐고 !! 연인끼리 만지고 싶고, 자고 싶고 다 그런거지뭐 ㅋㅋㅋ놀이터는 좀 심했네, 근데 어느 놀이터 였니?ㅋㅋ"

(( 어느 늦은 밤, 그녀에게 온 전화 한 통.
그게 뭔데?" 그녀가 계속 묻자, 그녀의 친구는 당황했고, 얼버무렸다.))


우리 사회에서 섹스라는 단어를 말하기에는 너무 민망하고, 쑥스러운 단어다.
섹스라는 단어보다는 "잤다"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TV 드라마의 대사 "당신의 음식은 Sex 보다 맛있다."는 단어가 방송통신위원회 심의에 걸리며, 어떤 가수는 69, I ♥ Sex라고 써 있는 의상을 입고 나와 뭇매를 맞았다. 우리는 왜 이렇게 성(Sex)에 대해 숨기는 걸까?


조선남녀상열지사, 우리에게 성(Sex) 금기시 되는 이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아마 '유교 문화'일 것이다. 중국 사상중의 하나인 유교가 우리의 원초적인 인간의 모습을 지워버리고 그 자리에 예절, 법도 같은 것들을 가르쳤고, 조선 중기부터는 우리 생활 모두가 이의 영향을 받게 되었다. 그 때문에 조선시대에는 유교적 가르침에 어긋난 남녀 간에 뜨거운 사랑을 읊은 고려가요를 '남녀상열지사' 라고 하여 금기시하였다. 그것은 음란한 이야기였고, 노랫말이 저속하여 문헌에 싣지 못하는 것이였다. 유교 문화는 이렇게 성을 표현하는 것을 천박한 것으로 보았다.


우리 조상들이 섹스에 대해 금기시하고 있었는지 욕만 보아도 알 수 있다.
우리가 자주 쓰는 '씨발' 이라는 단어는 '씹'이라는 단어에서 나왔다. '씹'이란 두 가지 의미가 있는데 첫 번째는 여성의 성기를 의미하고, 두 번째는 성행위(sex)를 뜻한다. 즉 '씹할놈'의 본 의미는 말 그대로 '성행위를 할 놈'이다. 이게 욕이 되었다는 것은 그 만큼, 섹스를 금기시 했다는 것이다.


여성에게 성(Sex)는 더욱 금기시 된다?

남녀칠세부동석 : 유교의 옛 가르침에서 일곱 살만 되면 남녀가 한자리에 같이 앉지 아니한다는 뜻으로, 남녀를 엄격하게 구별하여야 함을 이르는 말
칠거지악 : 지난날 유교 도덕에서, 아내를 내쫓을 수 있는 일곱 가지의 조건을 이르는 말. 곧 부모에게 불순함, 자식이 없음, 음행, 투기, 나쁜 병, 말이 많음, 말썽이 많음 (도둑질을 의미)


유교 이데올로기는 가부장적 질서를 강요했다. 여성의 역할은 남성중심 사회를 유지하기 위한 보조적인 역할이였다. 남녀를 엄격하게 구분하고, 여성을 출산, 양육, 가사 노동에 전념시키기 위해 법적으로, 사상적으로 여러 가지 제한을 두어서 재가 금지, 남녀의 내외, 칠거지악과 같은 부녀의 도리라는 것을 만들었다.


그래서 일까? 최근 대학생 남녀를 조사한 바에 따르면,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대학생은 남학생이 50.8%로 여학생 19%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섹스는 분명 남녀가 같이하는 것인데..확연히 차이나는 이러한 결과는 남녀의 성에 대한 욕구, 태도, 가치의 차이 때문만 일까? 위의 설문조사와 아래의 '연애에서의 스킨쉽 허용범위'를 보면, 성(Sex)에 대한 우리의 인식은 세월을 무색하게 만든다.


아직까지 유교적 관습 때문에 숨기는 걸까? 만약 이 조사가 남녀를 같이 자리에 앉혀놓고 하는 조사였다면, 여자들은 과연 성경험이 있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었을까? 만약, 위의 설문조사에서 남자는 성경험이 있다고 부풀리고, 여자는 성경험이 없다고 숨긴 것이라면, 그것은 남자에게 섹스는 솔직해도 괜찮은 것이며, 여자에게 섹스는 아직도 솔직하면 안되는 것이라는 의미 아닐까? 또한, 연애에서 허용되는 스킨쉽의 정도의 차이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


오늘도, 아슬아슬한 경계에 서 있는 그녀.

오빠, 오빠는 여자친구가 혼전 순결을 지켰으면 좋겠어?
1. 상관은.. 없는 데, 순결하면 좋지.
2. 나는 진짜 아무 상관 없어.
3. 여자친구?? 여자친구는 상관없는 데, 배우자는 순결하면 좋지 ^^
4. 상관 없는 데 , 너무 더러운 건 싫어..


한 여자가 용기 내어 물었다. 그녀는 설문조사를 보고 그녀 주위에 남자들은 어떤 지, 똑같이 생각하는 지 궁금했다. 이러한 질문에 남자들의 대답은 "상관은 없는 데, 순결하면 좋다"는 것'이 대부분이였다.

"도대체 남자들은 왜 그럴까요?" 라는 그녀의 물음에 어느 섹스칼럼니스트가 답변.
'남자들의 이러한 인식은 임신과 출산을 하는 여성과 달리 자기 아이에 대한 착오 가능성이 남자가 훨씬 높기 때문에 제 짝이 될 여자가 성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지, 여자의 과거를 떠 묻는 것을 생물학적 본능으로 볼 수도 있고, 아직까지 유교적 관습이 남아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생물학적 본능이라고?, 그럼 남자들 대부분이 그런 생각을 하는 거야?' 하기야, 어떤 남자들은 이러한 질문을 하는 것을 보며 조금 당황스러워 했고, 어떤 남자들은 조금 이상하게 쳐다 봤잖아? 어느 정도 일리가 있어 보이긴 하다. 그럼 나도 지금부터라도 내숭을 떨어야 하나? '

그녀에게 섹스에 대해 당당히 말하는 것보다, 숨기는 것이 어쩌면 좀 더 나은 일 일까? 남자들의 시선, 사회의 시선 속에 밝히는 여자, 싼 여자라는 낙인 찍히는 것 보다, 적당히 내숭 떨며 사는 게 옳은 것일까? "나 오늘 너랑 자고 싶어" 라고 말하기 보다, 무언의 눈빛으로 그가 다가와 주길 바라는 것이 맞는 것일까?" 오늘도 그녀는 숨김과 드러냄의 아슬아슬한 경계에 서 있다.



덧글

  • 윤슨 2013/02/03 15:45 # 답글

    본인이 쓴 글인지 펌글인진 모르겠지만 잘못된 사실 및 유교에 대한 증오적 편견에 기반하여 쓰여진 엉터리 글이군요.

    "우리 사회에서 섹스라는 단어를 말하기에는 너무 민망하고, 쑥스러운 단어다. 섹스라는 단어보다는 "잤다"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섹스 대신 잤다는 표현이 통용되는 건 우리 사회에서만 그런 게 아니라 범세계적으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영어에서도 sleep with, 일본어에서도 一緒に寝る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유교가 우리의 원초적인 인간의 모습을 지워버리고 그 자리에 예절, 법도 같은 것들을 가르쳤고, 조선 중기부터는 우리 생활 모두가 이의 영향을 받게 되었다."

    유교의 영향력은 조선 중기부터가 아니라 삼국시대 때부터 있었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원초적 모습을 지우고 어쩌고 이런 표현은 타 종교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유교 문화는 이렇게 성을 표현하는 것을 천박한 것으로 보았다."

    유교가 그렇다면 기독교나 이슬람교 같은 타 종교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조상들이 섹스에 대해 금기시하고 있었는지 욕만 보아도 알 수 있다."
    "이게 욕이 되었다는 것은 그 만큼, 섹스를 금기시 했다는 것이다."

    전 세계 언어 중 성적 표현이 욕으로 쓰이지 않는 언어는 없습니다.

    "남녀칠세부동석 : 유교의 옛 가르침에서 일곱 살만 되면 남녀가 한자리에 같이 앉지 아니한다는 뜻으로, 남녀를 엄격하게 구별하여야 함을 이르는 말"

    남녀칠세부동석은 일곱 살만 되면 한자리에 같이 앉지 아니한다는 뜻이 아니라 같이 재우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재가 금지, 남녀의 내외, 칠거지악과 같은 부녀의 도리라는 것을 만들었다."

    재가 금지는 고려시대 때부터 있었습니다. 조선 시대때부터 시작된 유교의 영항력 어쩌고하는 글 내용과 모순이군요.
    남녀의 내외가 문자 그대로 남녀가 지키는 건데 어째서 부녀의 도리인지 모르겠군요.
    칠거지악을 언급하는 건 좋은데 삼불거는 빼놓고 여성 억압의 근거로 쓰는 건 다분히 악의적인 왜곡이죠? 시간이 있다면 http://blog.daum.net/ccckkka/17도 읽어보는 게 좋을 거 같습니다.

    남자가 성경험이 있다고 부풀리고 여자가 성경험이 없다고 숨기는 건 유교적 관습이랑 아무 상관 없습니다. 실제로 유교적 관습이 없는 서양권에서도 똑같이 남자는 성경험이 많다고 부풀리고 여자는 숨기는 경향을 보이는 건 똑같습니다.
  • 윤슨 2013/02/03 15:56 #

    Men exaggerate and women play it down
    http://www.dailymail.co.uk/femail/article-2045595/Men-exaggerate-women-play-Why-care-ones-number-sexual-partners.html

    시간이 나면 한 번 읽어보세요.
  • 천일의 몽상 2013/02/03 16:51 #

    제가 작년에 직접 쓴 글이구요. 그대로 퍼오고 싶어서 잘못된 것이 보여도 그대로 퍼왔습니다.
    조금 더 잘 알게된 것 같네요. 대학교 2학년 여대생의 눈으로 섹스에 대해 쓰는 것이 조금 어려웠는데, 더 공부하겠습니다. 블로그 자주 방문해 주세요.^^
  • 윤슨 2013/02/03 17:17 #

    대학교 2학년 여대생의 눈으로 섹스에 대해서 쓰는 게 어려웠다고요?

    여권이 신장되기를 원하세요?
    만약 그러시다면, 님처럼 젊고 똑똑한 여성들부터 굳이 대학교 2학년 여대생이라는 신분을 밝혀 여성은 보호 받고 약자고 봐주는 대상이라는 고착화된 이미지 뒤에 숨어서 자기의 실수를 정당화하거나 무마하려는 시도를 그만두고 정정당당히 비판받을 건 비판받고 지적할 건 지적해야 할 겁니다.

    섹스에 대해서 공개적인 장소에 자신의 의견을 표방하는 글을 쓰는 건 대학교 2학년 여대생이건 대학교 2학년 남대생이건 여중생이건 남중생이건 40대 아줌마건 70대 할아버지건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입니다.
  • 천일의 몽상 2013/02/03 17:46 #

    네 알겠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쓴 것은 여권의 신장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물론 제가 쓴 글에서 유교에 대한 부분이 잘못된 부분이 있지만, 이 글은 쓴 주된 이유는 여성 스스로의 주체성을 갖자는 것 이었습니다. 물론 그러한 행동이 여권의 신장을 가져오겠지요.

    이것은 기획기사형태로 쓰여진 글입니다. 첫 번째 제가 쓴 글은 ‘섹스’에 대한 기사들, 현황들을 나름 분석한 글이었고, 두 번째는 여대생들의 대담으로 진행했으며, 세 번째 '응'이라고 당당히 말하는 여자라는 글에서는 '성적 결정권'은 그 누구도 아닌 나에게 있으며 상대방에 대한 미안함이나 배려보다는 '나의 느낌'이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누가 내 물건을 호시탐탐 노리거나 마음대로 뺏으려 한다거나, 누구에게도 빌려주지 말라며 감시한다면 참을 수 없는 것처럼, 당신의 성은 당신의 것이고 누가 마음대로 이리 내 놓으라 어따 두라 할 것이 아니다 라는 결론이었습니다.

    내 것은 내가 먼저 가장 아끼고 사랑하자. 그리하여 어떠한 달달한 구슬림에도 내 것을 꿋꿋이 지킬 줄 알며, 오롯이 준비된 몸과 마음으로 뜨거운 대답도 할 줄 아는 그런 여자가 되자. 나의 당당한 권리를 즐길 줄 아는 그런 여자가 되자는 것이었습니다.

    굳이 대학교 2학년 여대생이라는 신분을 밝힌 이유 역시 이 기획기사의 주제가 여대생들이 바라보는, 여대생들의 시각에서 말하는 성이였고, 아까 말했듯 결론은 성관계를 권장하는 것도, 이제 여자들도 성에 대해 숨기지 말고 까발리자는 것도 역시 아니며, 내숭 떨려면 마음대로 떨고, 숨기려면 마음대로 숨겨도 좋지만 당신의 행동에 ‘주체적으로‘라는 수식어를 덧붙여주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기획기사를 모두 퍼오고 싶었지만, 제가 쓴 글이 아니기에 퍼오지 않았습니다.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많이 배우고 더 공부해서 좀 더 설득력 있는 글을, 좀 더 정확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비로그인 2013/02/04 15:51 # 삭제

    오호 삼불거라... 처음 알았네요 정말로 고려/조선 시대 여권에 대해서 왜곡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느낍니다 이게 역사 교육,연구 미비의 결과인지 아니면 특정 세력의 악의적 왜곡의 결과인지... 여튼 링크 잘 보았습니다.
  • WHY군 2013/02/03 15:45 # 답글

    개인적인 생각으로 아직까지도 성관계의 책임을
    남성이 지는 부분이 많아서 아직 여성의 성에대해서
    보수적인 시각이 사회적으로 남아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가장중요한건 피임은 필수....
  • 백범 2013/02/04 11:58 # 답글

    그야 착한 척, 순진한 척 내숭떨고 싶으니까... ㅋ

    그리고 어디서 호구같은 남자나 호구같은 여자 속여먹을 생각을 하니까, 남자건 여자건 다들 말을 안하지.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사람들도 소수이지만 존재하니까...
  • 2013/02/04 12:2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escorte 2013/02/12 04:07 # 삭제 답글

    유교의 영향력은 조선 중기부터가 아니라 삼국시대 때부터 있었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원초적 모습을 지우고 어쩌고 이런 표현은 타 종교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