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 Poem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아 소주를 마신다
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를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 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백석과 그의 연인 자야의 이루지 못한 사랑 그리고 시에서 나타나는 그의 간절한 바람.. 그들은 죽자사자 사랑한 후 백석은 만주땅을 헤매다 북한에서 죽었고, 자야는 남한에서 무진 돈을 벌어 길상사에 시주했다.

"그 사람 어디가 그렇게 좋았어요?"
"1000억이 그 사람 시 한줄 만도 못해. 다시 태어나면 나도 시 쓸꺼야"

이생진 - 내가 그 사람을 사랑한 이유 中


덧글

댓글 입력 영역